본문 바로가기

Finance/outside stock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으로 '바이든 랠리' 시작, 미국 3대 지수 급등...

반응형

 

#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으로 '바이든 랠리' 시작, 미국 3대 지수 급등...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으로 랠리를 펼쳤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약 0.83%(257.86포인트) 상승한 31,188.38에 장을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약 1.97%(260.07포인트) 오른 13,457.25에, S&P500 지수는 약 1.39%(52.94) 상승한 3,851.85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이날 3대 지수의 종가, 장중가 모두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바이든 정부의 핵심 공약인 '바이드노믹스'에 주목하라 (미국 태양광 1, 2위 기업은 한국 기업...

# 바이든 정부의 핵심 공약인 '친환경에너지' 오는 바이든 정부의 출범과 함께 청정에너지 업계의 기대감이 굉장히 높아지고 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오는 2050년까지 미국의 탄소배

benotindustries.tistory.com

 

역대 미국 대통령 취임식 날 상승률은 기준으로 보면 S&P500 지수와 다우 지수는 지난 1985년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의 두 번째 임기 시작일 이후 약 36년 만에 가장 좋은 기록이다. 나스닥 지수의 경우 대통령 취임일 사상 역대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대규모 추가 부양 패키지를 집행하고 예상보다 더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백신 보급 속도를 높은 것으로 보여 첫날부터 이 기대감이 증시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조 바이든 대통령이 언급한 약 1조 9,000억 달러 규모의 추가 부양안에는 미국인들에게 현금 약 1,400달러를 직접 지급하고 실직자들에 대한 추가 실업수장 지급 등의 방안이 포함됐다. 특히 바이든 행정부가 발 빠른 백신 보급과 마스크 착용의 의무화 등 코로나19와의 싸움에 사활을 걸겠다는 방침에 빠르면 미국의 경제 시장은 올해 하반기부터는 나아지지 않을까라는 전망도 있다. 

 

 

주요 기업들 또한 지난 2020년 4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좋은 실적을 내어 증시 상승에 좋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 예로 넷플릭스의 경우 지난해 가입자가 약 2억 명을 돌파했다. 넷플릭스의 이날 주가는 무려 16.9% 급등했다.

 

국제 유가의 경우는 혼조세를 보였는데, 뉴욕 상업거래소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배럴당 0.33달러(약 0.6%) 상승한 53.31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2월 인도분 금은 오스당 26.30달러(약 1.4%) 상승한 1,866.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2021년 미국 주식 종목 추천(JP모간, XLE, 오라클, 마그나인터내셔널, GAN)

# 댄 나일스가 꼽은 '2021년 최고의 주식' 5개 지난 30일(현지시간), 뉴욕 증시는 연말을 맞이하여 거래량이 줄어든 가운데 소폭 상승했다.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약 9,000억 달러 규모의 부양책이 통

benotindustries.tisto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