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inance/outside stock

뉴욕 증시, 부진한 실적과 FOMC 결과로 스타벅스, AMD 등 주가 급락... 게임스탑, AMC는 폭등

반응형

 

# 뉴욕 증시, 부진한 실적과 FOMC 결과로 스타벅스, AMD 등 주가 급락... 게임스탑, AMC는 폭등 

뉴욕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미국 중앙은행(Fed)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회의 결과에 대한 실망감과 부진한 기업 실적, 투기적 매매에 따른 불안정한 증시 환경과 최근 주가 급등에 따른 피로감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까닭이다. 이 상황에도 게임스탑, AMC 엔터테인먼트는 각각 130%, 300% 이상 급등하는 등 다소 기형적인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 27일(현지시간), NYSE(뉴욕 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약 2.05%(633.87포인트) 내린 30,303.17에 장을 마쳤다. S&P500 지수는 같은 기간 2.57%(98.85포인트) 하락한 3750.77, 나스닥 지수는 약 2.61%(355.47포인트) 하락한 13,270.60을 기록했다. 다우지수의 경우는 2020년 10월 말 이후 하루 동안의 하락폭이 가장 컸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올해 상승분을 모두 반납한 꼴이 됐다.

 

 

 

이는 일부 종목들의 가격 급등이 시장에 부담감으로 작용해서다. 게임 관련 유통업체인 게임스탑은 이날 130% 이상, 영화관 체인인 AMC 엔터테인먼트는  무려 300% 이상 폭등했다. 최근 들어 개인 투자자들이 게임스탑과 AMC 엔터테인먼트 등을 집중 공략한 결과다.

 

FOMC 결과는 시장 불안을 완화하지 못했다. Fed는 이날 FOMC에서 예상대로 금리나 자산 매입 등에 변화를 주지 않았다. 해당 정책에 대한 가이던스에도 변화는 없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백신 보급에 차질이 생긴 부분도 주가 하락의 요인이 된 것으로 분석됐다. 아스트라제네카가 유럽에 예정보다 다소 적은 물량을 공급할 것이라는 등의 예상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백신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주장도 있다.

 

 

한 백악관 대변인은 코로나19가 중국이 근원지라는 것에 대하여 분명한 조사를 원하고, 화웨이 등의 중국기업 제품에 대한 사용 제한 필요가 있다고 언급한 점도 투자심리에 영향을 미쳤다.

 

이날 미국 증시는 여러 기업들의 부진한 실적과 더불어 투기성 거래와 다소 실망스러운 FOMC 결과 등 많은 이유로 하락했다. 특히나 투기성이 짙은 매매가 확산되는 등의 유동성을 기방으로 한 이 같은 매매는 종목 변동성을 확대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증시에 부담이 된 것으로 보인다.

 

일부 종목들은 개인 투자자들에 의해 폭등했다. 게임스탑은 전장 대비 약 134.84%(199.53달러) 급등한 347.51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AMC 엔터테인먼트도 전장 대비 주당 무려 301.24%(14.94달러) 폭등한 19.90달러에 장을 마쳤다.

 

 

해당 종목들은 최근 헤지펀드들이 공매도를 집중했던 종목이다. 개인 투자자들과 극심한 공방을 펼쳤었다. 하지만 일부 헤지펀드들은 해당 종목에 대한 공매도 포지션을 철회했다는 소식이 주가 상승의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스타벅스의 경우도 급락을 면치 못했다. 스타벅스는 전장 대비 주당 약 6.51%(6.82달러) 급락한 97.87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반도체 기업인 AMD의 경우는 좋은 실적에도 불구하고 하락했다. AMD는 전장 대비 주당 약 6.2%(5.87달러) 하락한 88.84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장중에는 무려 9% 이상 하락하기도 했다.

 

 

해당 포스팅은 인베스팅닷컴의 본문을 인용하여 작성되었음을 알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