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inance/outside stock

바이든 행정부 출범으로 눈여겨봐야 할 에너지주 순위는? (엑슨모빌, 넥스트라 에너지, 서던 컴퍼니 등)

반응형

 

# 바이든 행정부 출범으로 눈여겨봐야 할 에너지주 순위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출범하며 친환경 에너지 정책을 강조하고 있어 에너지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해당 전문가들은 신재생, 원자력 기업과 함께 경기회복에 따른 수혜가 예상되는 석유기업 투자가 유망하다고 전망하고 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CNBC는 투자전문매체인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가 최근 미국 내 자산관리 전문가들에게 '바이든 시대에 유망한 에너지주'는 무엇인지를 물어본 바 있다고 전했다.

 

 

 

먼저 거론된 에너지주는 미국 남동부 지역의 전력회사인 서던 컴퍼니였다. 서던 컴퍼니는 지난 2012년부터 조지아주 웨인즈 버러에 위치한 보글 원자력발전소에 원전 2기를 추가로 건설하는 사업을 진행 중에 있다.

 

해당 전문가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에너지 정책이 원자력에 친화적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CNBC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탄소배출량 감축을 위해 원자력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대선 과정에서 건설비용이 다소 낮으면서 안전하고 효율적인 소형 모듈형 원자로 기술개발에 대한 지원 의사도 밝힌 바 있다.

 

서던 컴퍼니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의 영향으로 보글 원전의 새로운 터빈 시스템에 대한 테스트를 미뤘었지만 단지 몇 주 정도 지연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서던 컴퍼니의 목표 주가는 64달러다.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으로 '바이든 랠리' 시작, 미국 3대 지수 급등...

#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으로 '바이든 랠리' 시작, 미국 3대 지수 급등...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으로 랠리를 펼쳤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

benotindustries.tistory.com

 

미국 최대 신재생에너지 기업인 넥스테라 에너지도 주목받고 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오는 2035년까지 미국의 전력발전 부문에서 탄소 중립을 이뤄낸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지난 2019년 미국에서 생산한 전기의 약 63%는 화석연료에서 나왔다.

 

넥스트라 에너지는 2022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등의 인프라 투자에 500억 달러(한화 약 55조 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조 바이든 행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 실행과 수소에너지의 도입에 대한 논의는 넥스트라 에너지의 주가 상승을 이끄는 촉매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 업계는 앞서 언급한 석유기업으로는 엑슨모빌이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엑슨모빌은 지난 2020년 유가가 급락하면서 큰 피해를 입었다. 하지만 올해에는 경기가 회복될 전망으로 보여 상당 부분 만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 바이든 당선 확정, '친환경 에너지 관련주' 주가에 주목하라!

# 조 바이든 당선 확정, '친환경 에너지 관련주' 주가에 주목하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최종 선거인단 투표에서 306명을 확보하여 공식적으로 당선이 확실해지면서 그의 주요 공약 중

benotindustries.tistory.com

 

지난 13일(현지시간), JP모간은 엑슨모빌에 대한 투자의견을 비중확대로 높였다. JP모간이 엑슨모빌의 투자의견을 상향한 건 약 7년 만의 일인 것으로 알려졌다.

 

엑슨모빌은 지난 2020년에 인력 감축 등의 공격적인 비용절감 전략을 구사하여 배당금 삭감 규모를 크게 줄인 바 있다. 국제 유가가 50달러 대까지 올라오면서 재무상태에 대한 걱정도 덜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포스팅은 인베스팅 닷컴의 본문을 인용하여 작성되었음을 알립니다.